검색
[통신원 모집 통지]|시작페지 설정
최신고위층동향당건설인사임면부패척결국내경제조선족집거지중앙정책사회인물문화교육과학기획멀티미디어조선뉴스 한국뉴스국제뉴스종합보도 리론관점 스포츠 연예관광생활포토
·중국인들의 창의적인 피서법  ·8월 1일부터 군인 기차표 구매 우선  ·외교부, 중국측은 제14세 달라이의 불법방문에 대하여 정확한 …  ·우리나라 전력시장화 교역, 초보적인 규모 갖추어  ·외교부: 빠나마주재 중국대사관, 직능 리행 시작  ·7개 성, 직할시 375개 정돈개진임무 확정  ·길림 송원, 지진으로 파괴된 굴뚝 철거  ·태풍 “선까” 24일과 25일 해남에 상륙할것으로  ·절강 녕파: 동물들의 더위 나기  ·길림 송원 4.9급 지진 발생  ·길림성 송원서 규모 4.9 지진 발생…렬차 운행 중단·환자 대피  ·외교부 대변인, 중미 전면경제대화 중미 경제협력의 정확한 방향…  ·아들 부자집서 137년만에 태여난 딸, 너무 기뻐 광고까지  ·9살 소년, 놀다 넘어져 발견한 120만년전 동물 화석  ·좌초된 "위독" 돌고래 치료회복후 바다로 돌려보내  ·북경: 이사간 주민들 새로운 공항 참관  ·폭우로 인해 길림시 침수재해 엄중  ·중국-벨로루시 "련합방패-2017" 련합반테로훈련 성공적으로 …  ·내몽골 여러지역 강우, 고온 해소될것으로  ·중국 해군 원양항해 편대 토이기에 도착  ·바다 우에 인공도시 건설된다?  ·중국측, 중일 지방단체서 련합주최한 남경대학살 관련 전시활동 …  ·시대와 더불어 발전하는 인민대표대회제도—개혁과 발맞추고 발전과…  ·전국정협 “’친절’, ’청렴’ 신형 정경관계 구축, 민영경제건…  ·중경동물원, 동물들을 위해 더위 해소 조치 취해  ·외교부 대변인: 중국측은 관련 당사측이 반도형세 완화를 위해 …  ·상반기 자연재해로 287명 사망 실종  ·강소 화재 22명 사망 3명 부상  ·길림 영길현, 홍수가 지난후 진흙청결작업중 3만원 현금 발견  ·흑룡강동북호랑이림원: 동북호랑이 "피서모식" 진입  ·외교부: 미국과 대만이 어떠한 형식의 공식왕래와 군사련계를 가…  ·외교부: 조한 량측이 대화재개를 위한 조건 창조 희망  ·강소 상숙 화재, 23명 사망  ·딸 결혼식에서 벼락 맞은 "신부 아버지"  ·황대년 선진사적 학습해 합격된 당원 되기에 노력  ·중경, "물을 벗삼아" 고온 피하다  ·길림 중동부 홍수재해로 이미 18명 사망, 18명 실종  ·중국 "제일 뚱보" 성도에서 다이어트, 5개월에 근70킬로그람…  ·외교부: 중조 정상적인 경제무역왕래 유지,안보리 결의에 어긋나…  ·외교부 대변인: 중국측은 필리핀측과 대화협상을 통해 해당 남해…  ·고온속의 로동자  ·길림성 장마철 진입이래 뚜렷한 강우과정 출현  ·중국, 남해 령토주권과 해양권익 결연한 수호 강조  ·외교부 대변인, 중국군대의 지부티 보급기지 건설 언급  ·35명 일본공민 사기혐의로 중국 지방 공안기관에 형사구류  ·외교부, 조선반도 핵문제의 "중국책임론" 부각 중단할것을 요구  ·향항 소학생들, 천안문 국기호위팀 주둔지에 진입  ·중경동물원 참대곰 쌍둥이 위해 1살 생일파티 열어  ·료녕함 항공모함편대 향항 떠나, 시민들과 아쉬운 리별  ·길림성 28개 사업단위 사업일군 638명 모집 

중국인들의 창의적인 피서법

2017년 07월 28일 15:02【글자 크게 복원 작게】【메모】【프린트】【창닫기

중국인들의 창의적인 피서법

국내에서 련일 40도를 웃도는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자 각종 피서법이 속출하고 있다고 남화조보가 25일 보도했다.

피서 백태 중 가장 눈길을 끄는것이 지하철 피서다. 지난 23일 절강성 항주시에서 수백 명의 피서객들이 에어컨이 나오는 지하철 중앙홀로 몰려들어 더위를 피했다.

이날 항주의 기온이 섭씨 41도까지 올라가자 시민들이 에어컨이 나오는 지하철 중앙홀에 나와 피서를 한것.

대부분 가족단위의 시민들은 매트와 타월을 가지고 나와 지하철역 중앙홀 바닥에 매트를 깔고 잠을 자거나 음료수를 마시면서 잡담을 나누며 더위를 피했다.

이같은 내용이 방송에 나가자 온라인상에서 누리군들의 찬반량론이 이어지고 있다.

일부는 에어컨을 집에 설치할 돈이 없는 서민들에게는 좋은 피서법이라면서 옹호하는데 비해 일부는 비문명적이라며 비난하고 있다.

한 누리군은 “서민들에게는 좋은 피서법이다. 이들이 교통을 방해하지 않는 한 문제될 게 없다”면서 “에너지 리용을 효률적으로 하는것”이라고 밝혔다.

다른 이들은 “피난민 같다”, “도시가 문명적이지 않다는 인상을 줄 수 있다”면서 반대하고 있다. 그러나 찬성여론이 반도여론을 압도하고 있다고 남화조보는 전했다.

래원: 연변일보 (편집: 임영화)
  [본문 프린트]  [편집에게 편지쓰기]  [E-mail추천]
주의사항:
1. 중화인민공화국 해당 법률, 법규를 준수하고 온라인 도덕을 존중하며 일체 자신의 행위로 야기된 직접적 혹은 간접적 법률책임을 안아야 한다.
2. 인민넷은 필명과 메모를 관리할 모든 권한을 소유한다.
3. 귀하가 인민넷 메모장에 발표한 언론에 대하여 인민넷은 사이트내에서 전재 또는 인용할 권리가 있다.
4. 인민넷의 관리에 대하여 이의가 있을 경우 메모장 관리자나 인민일보사 네트워크쎈터에 반영할수 있다.
메모 남기기:

서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