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지 설정
최신 교육 과학 문화 스포츠 건강 관광 멀티미디어 포토 중국명승 특별추천 ★량회보고★
이달의 칼럼

브라질 잠수함 전력 강화 잰걸음

2019년 10월 09일 16:45

【글자 크게 복원 작게】【메모】【프린트】【창닫기
브라질이 잠수함 전력을 강화하고 있다. 신형 재래식 잠수함에 이어 핵잠수함 건조도 추진하고 있다.

8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오는 11일 리우데자네이루 주 이타과이 시에 있는 해군기지 조선소에서 열리는 신형 재래식 잠수함 우마이타 호 진수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우마이타 호는 지난해 말 선보인 히아슈엘루 호에 이은 두 번째 신형 재래식 잠수함이다.

앞서 브라질 정부는 지난 2008년 말 프랑스와 국방 분야 협력 협정을 체결했으며, 당시 프랑스의 국영 방산업체 DCNS와 다국적 금융기관 BNP 파리바스 등의 참여 속에 잠수함 건조 계획을 마련했다.

브라질은 2021년에 토넬레루 호, 2022년에 앙고스투라 호 등 2대의 신형 재래식 잠수함을 추가로 건조할 예정이다.

브라질 정부는 재래식 잠수함 건조가 끝나는 대로 2029년을 목표로 6000톤급으로 알려진 핵잠수함(SN-BR) 건조를 추진할 계획이다.

브라질 해군 관계자는 대서양 경계 수역이 570만평방킬로메터 달하는 점을 고려하면 해상 주권 수호를 위해 재래식 잠수함과 핵잠수함 보유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브라질 해군은 유일한 재래식 항공모함인 'Nae A-12 상파울루' 호를 2020년까지 퇴역시키고 새로운 항모를 자체 건조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3만2800톤급으로 길이 265메터인 'Nae A-12 상파울루' 호는 페르난두 엔히키 카르도주 전 대통령 정부 때인 지난 2000년 프랑스로부터 1200만 딸라에 사들인 것이다. 현재 리우데자네이루 해군기지에 배치돼 있으나 로후한 탓에 작전 수행 능력은 떨어진다.

브라질은 남미대륙에서 칠레와 에콰도르를 제외한 9개국과 국경을 맞대고 있다. 아마존 열대우림 지역을 포함해 내륙 국경선은 1만7000킬로메터, 해상 국경선은 7400여킬로메터에 이른다.

래원: 연변일보(편집: 김홍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