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공산당뉴스>>종합보도
안도제1회장백산복만구산삼캐기문화관광절 개최
2007년 08월 20일 09:20 【글자 크게 복원 작게】【메모】【프린트】【창닫기

길림 안도제1회장백산복만구산삼캐기문화관광절이 8월 18일, 안도복만생태구에서 펼쳐졌다.

장백산산구에 위치하여있는 안도현은 지역내 삼림피복률이 83.8%에 달하고있으며 자연풍경이 삐여나 인삼, 관광 산업을 발전시킬수 있는 독특한 우세를 가지고있다. 지금 전 현의 인삼재배면적은 5900헥타르에 달하여 우리 성의 5대 인삼주산지로 꼽히고있으며 중국길림성인삼원산지보호지역과 《록색중약재수출입기지》로 인정받고있다. 이번 행사장으로 되고있는 안도복만생태경제구는 국제유기식료품련합회로부터 《국제유기식료품기지》로 인정받았으며 2004년에 국무원으로부터 맨처음 국가급농업관광시범점(도합 300개, 우리 성 2개)으로 평의되였다. 지금 국가 AA급관광풍경구로 지정된 복만생태구는 농업관광,생태관광, 휴가관광, 과학보급관광 등 복합형 관광풍경구로 발전하였을뿐만아니라 산삼캐기체험장으로 관광객의 인기를 모으고있다. 1985년에 20헥타르로 시작하여 자연산에 뿌려놓은 삼씨로 이루어진 삼장은 지금 50헥타르로 늘어났다. 생태구내 삼림공원의 수목이 뒤덮인 깊숙한 골과 산자락에서 마음을 가다듬고 귀중한 산삼을 캐는 산삼캐기체험은 마음에 새겨둘수 있는 즐거움을 주고있다.

안도현의 독특한 자원우세에 의거하여 펼쳐진 이날 산삼캐기문화관광절은 《체험, 교류, 합작발전》을 주제로 하여 길림성, 연변주 관광부문의 지도자들과 장백산구인삼재배동업자들의 참여와 중시를 받았다. 이번 행사는 안도현의 특색문화를 남김없이 보여주었으며 안도장백산인삼과 특색관광브랜드를 만들어내며 중국의 인삼문화를 일층 보급하고 《장백산제1현》으로 불리우는 안도현의 형상을 높이는데 크게 일조하였다(김준환기자).

  래원: 연변일보 (편집: 김홍화)

관련뉴스:
[본문 프린트]  [편집에게 편지쓰기]  [E-mail추천]
메모구역
주의사항:
1. 중화인민공화국 해당 법률, 법규를 준수하고 온라인 도덕을 존중하며 일체 자신의 행위로 야기된 직접적 혹은 간접적 법률책임을 안아야 한다.
2. 인민넷은 필명과 메모를 관리할 모든 권한을 소유한다.
3. 귀하가 인민넷 메모장에 발표한 언론에 대하여 인민넷은 사이트내에서 전재 또는 인용할 권리가 있다.
4. 인민넷의 관리에 대하여 이의가 있을 경우 메모장 관리자나 인민일보사 네트워크쎈터에 반영할수 있다.
메모 남기기:
서명:
     
48시간 인기뉴스
1호금도주석 까자흐스딴대통…
2호금도 온가보 등 화원 …
3료녕 홍연하원자력발전소 …
4연길 2007년 중국 특…
5조선 재해구조에 총력전 …
6제5회 연변주 로인배구경…
7연변주 2.4분기 주민 …
8조선에서 공연을 한 한국…
9중국 아시아 1위의 휴가…
10매출액 100억원이상 민…
추천뉴스
·연길 2007년 중국 특색…
·연변의 소방영웅 CCTV에
·도시와 농촌 주민 의료보험…
·리람청 연변 고찰
·화룡시문화가두 7쌍 로부부…
·김정일과 로무현 28일 평…
·연변병원 무용《천사의 정》…
·연변 CCTV 중국명도시소…
·중국공산당 제17차전국대표…
·《장백산》 중국유명상표로 …
특집추천
사회주의 조화로운 사회를 구축하자
과학적발전관을 관철하여 조화로운 사회를 구축하자
중국혁명을 위하여 중요한 기여를 한 겨레의 불멸의 력사
  ·홍군포병의 창시인 무정
·장정에서의 력사적순간들
·리완빈 장정코스 계속 이어…

E_mail: korea@peopledaily.com.cn

인민일보사 소개 | 인민넷 소개 | 중국공산당뉴스 소개/련락방식 | 사이트맵
저작권은 인민넷 소유이며 서면허가 없이 어떤 목적을 위해서도 사용할수 없습니다.
Copyright © 1997-2006 by www.people.com.cn. all rights reserved